테스트


KBS '스타골든벨'의 김제동에 이어 MBC '100분토론'의 손석희마저 교체될 운명에 처했다. 각종 언론에서 교체설을 비중있게 다루는 것을 보면 적어도 오는 가을개편에 손석희 교체에 대한 심도있는 이야기가 오고가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김제동 교체를 보듯이 때가 때인만큼 정권에 밉보인 MBC가 살아날길은 눈엣가시인 손석희를 교체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동안 손석희는 깔끔하고 담백한 진행과 논리정연한 말솜씨로 많은 시청자에게 사랑을 받아왔다. 하지만 이명박 정권과 보수층에선 눈엣가시같은 존재였다. 때문에 개편때마다 손석희의 교체설이 흘러나왔지만 노조와 시청자들의 반발로 교체는 이루어지지 않았다. 하지만 외부의 압력을 견디지 못한 경영진이 손석희마저 교체를 하려는 것이다.

시사인의 보도에 따르면 MBC측의 손석희 교체 이유는 '고비용'이라는 것이다. 김제동은 '너무 오래했다'라고 교체되었는데 손석희는 '고비용'때문에 하차하게 생겼다. MBC가 경영위기의 상태이고 위기를 타개하는데 있어 가장 쉬운방법이 인건비를 줄이는 것이라고 생각은 한다. 또한 손석희는 외부인사이기 때문에 내부의 아나운서를 쓴다면 단돈 몇만원에 프로그램을 운영할 수 있기 때문에 엄청난 비용을 줄일 수 있게 된다.

하지만 여기서 의문이 생긴다. 고비용으로 진행자를 교체하려 한다면 MBC 출연료 상위인 유재석, 박명수, 이휘재부터 교체해야 하는것 아닌가? 이들은 수억의 출연료로 MBC의 재정을 어렵게 했으므로 당연히 교체되어야 할 대상이다. 무한도전이 시청률이 높게 나오고 있지만 이들은 '너무 오래했고' 더군다나 '고비용'의 표본이기 때문이다.

무한도전도 내부인력인 아나운서나 신인 연예인을 쓰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 경영진의 말대로라면 유재석과 박명수를 교체하면 끼있는 신인 몇십명을 쓸 수 있는 돈이다. 하지만 유재석과 박명수, 그리고 배철수가 많은 돈을 받으며 수년째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는 이유가 무엇일까?

바로 받는 돈만큼 MBC에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손석희도 마찬가지이다. 백분토론 프로그램 자체가 뛰어난 것이 아니라 손석희의 진행때문에 토론프로중에 주목을 받고 있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경영진은 시장논리를 거부하고 있다.

손석희의 교체사유가 고비용이라고 하는 MBC 경영진. 출연료 1위 유재석은 과연 이번 개편에도 무한도전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까? 유재석과 박명수가 살아남고 손석희만 교체된다면 그건 분명히 정치적 외압때문이라고 설명할 수 밖에 없을 것이다. 

정권에 무릎꿇은 MBC 경영진에 실망감을 느낄 뿐이다.
신고
흑백테레비
기타 시간표 2009.10.12 18:41
Powerd by Tistory, designed by criuce
rss